[도기관]제주 미래농업, 스마트농업에서 찾는다

  올해 3억 1,500만 원 투입 … 스마트 농업기술 현장 확산 추진

2022.02.10 (목) 08:56:38 최종편집 : 2022.02.10 (목) 08:56:38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원장 허종민)은 2022년 주요 핵심과제로 ‘스마트농업 기술 개발 및 보급 확산’을 선정하고 3억 1,500만 원을 투입한다.

B_pTL.gif

기후변화 등 농산물 생산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농촌일손 부족으로 인력난은 가중되며 투입 에너지는 계속 증대되는 실정이다.

이에 농업기술원에서는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스마트팜 기술을 도입해 노동력 절감과 품질 향상, 최적의 에너지 투입으로 미래농업 기반을 구축하고자 한다.

농업기술원은 올해 3억 1,500만 원(국비 2,900만 원, 도비 2억 900만 원, 자부담 7,700만 원)을 투입해 스마트 농업기술 현장 확산에 나선다.

지금까지 제주형 스마트팜 시스템 보급 147개소, 테스트베드 운영 4개소를 추진하고 12작목 53농가를 대상으로 통합관리시스템을 연계 구축한 바 있다.

올해는 시설하우스 재해예방 ICT 종합관리 25개소 및 제주형 스마트팜 기술보급 12개소를 추진한다.

시설하우스 재해예방 ICT 종합관리사업은 결상(정전) 시 자동개폐기에 안정적인 전원 공급, 난방기 화재 사전 차단으로 재해를 사전에 대처하고 안전농업을 실현한다.

제주형 스마트팜 기술보급은 하우스 환경제어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해 실시간 원격제어로 적정 생육환경을 조성하며 농업인의 편의성을 제고하고 작물의 품질과 생산성을 높인다.

더불어 스마트팜 통합관리시스템 기반 빅데이터 수집, 스마트팜 운영 전문인력 양성에 주력한다.

노지감귤의 생육 기간별 환경 및 생육 정보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해 최적의 환경조건을 찾아낸다.

스마트팜 현장지원센터 및 테스트베드를 확대 운영하고 현장기술 지원 체계를 구축해 전문농업인 양성에 나선다.

스마트팜 운영에 필요한 ICT, 시설환경관리 기술 교육 기반을 조성하고 농가의 ICT장비 운용 능력과 시설관리 능력을 높인다.

시설원예 스마트팜 보급을 통해 노동력 10% 절감, 농작물 생산성 33%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이상기후로 인한 정전, 난방기 과열에 의한 시설 ‧ 농작물 피해를 사전 예방하고 안전농업 실현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

강성민 스마트기술팀장은 “스마트 농업기술 보급과 동시에 농가의 ICT 장비 운영 능력을 키워 스마트 농업기술 현장 확산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제주연합방송 gumisun@daum.net

# [제주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
l
tv
LG
EM
AI
010
?
119
많이 본 뉴스
[제주도]상하수도본부, 24일 하..
[제주도]2022년산 제주산 초당..
[제주도]양지공원 화장로 시설..
[제주도]'보이지 않는 농부’..
[제주도]2022년 온라인제주도립..
[제주시]안동우 제주시장, 202..
[제주교육]학교폭력 예방역량..
[제주도]구만섭 권한대행, 차질..
[제주도]장애아가족양육지원사..
[제주도]제주돌문화공원 기획공..
[제주도]정기간행물 등록·변경..
[서귀포시]칠십리 전국 동호인..
[제주도]미니단호박 7품종 시험..
[제주도]제2차 신혼부부·자녀..
[제주도]시설감귤, 뽁뽁이 산란..
[제주도]제주특별자치도 건설기..
포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