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마늘 피해 현장 점검 및 간담회 개최

  고영권 정무부지사, 28일 오후 4시 마늘 병해충 피해 현장 찾아 현황 파악 및 대책 논의

2021.12.17 (금) 09:33:10 최종편집 : 2021.12.17 (금) 10:24:51      
제주특별자치도가 최근 고온·다습으로 서귀포시 일부지역에 마늘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긴급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20211029100601_hixpguqu.jpg

고영권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는 28일 오후 4시 서귀포시 안덕면과 대정읍 등 마늘 병해충 피해 현장을 찾아 현황을 파악하고 피해 농가 및 관계자와 대책 등을 논의했다.

fQw.jpg

이날 현장 방문에는 고영권 정무부지사를 비롯해 조훈배 제주도의원, 제주도 및 농협 관계자, 피해 농가 등이 참석했다.

제주도는 조기 비닐 피복된 대정읍 및 안덕면 일부 포전에 뿌리가 썩고 잎 마름 증상이 발생하는 것을 확인했으며, 피해 원인으로는 9월 중순 이후 고온·다습 등 이상기온으로 인한 발생으로 추정하고 있다.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과도한 관수작업 지양 등 과습 방지와 혼용 약제 관주작업을 실시하여 추가 피해를 최소화하고 필요시 방제약제비 등 지원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며 “같은 피해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상고온 등 기후변화에 대한 철저한 모니터링과 맞춤형 영농지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주연합방송 gumisun@daum.net

# [제주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援먯쑁泥
?
AI
tv
.
l
埇승
010
많이 본 뉴스
[제주도]구만섭 권한대행 '노사..
[제주도]노지감귤․만감류..
[제주도]2023년 국비 1조 8,00..
[제주도]4·3희생자 및 유족 명..
[제주도]월동채소 제주품종 육..
[제주도]우도면 내 일부 자동차..
[제주도]저소득층 ‘1인당 10만..
포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