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오영훈 지사, 주간 혁신 성장회의서 진심 다하는 자세와 데이터 통한 정책 추진 강조

  도민 수용성 높이도록 고민 필요

2024.05.27 (월) 20:49:56 최종편집 : 2024.05.27 (월) 20:49:56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진심을 다하는 자세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도민 수용성을 높일 수 있도록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kv.jpg

오영훈 지사는 27일 오전 제주도청 한라홀에서 열린 주간 혁신 성장회의에서 도정 현안을 점검하며 이같이 말했다.

오 지사는 “공직자의 자신감, 업무와 정책에 대한 높은 이해도에서 진심이 나온다”며 “데이터를 통해 정책의 성과를 어떻게 제시하고 더 나은 방향으로 전환시킬 것인지 보다 정교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전력시장 제주 시범사업이나 섬식 정류장 및 양문형 전기저상버스 도입 등을 예로 들며 “특히 처음 시도하는 사업이나 시범사업은 의무적 절차가 아니더라도 도민에게 제대로 알리는 게 중요하며, 그런 의미에서 공직자나 출자출연기관 직원 대상 설명회부터 시작하는 것도 방법이다”면서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 하더라도 도민 수용성을 확보하지 못하면 진행이 어렵기 때문에 동영상, 홍보자료 등 알기 쉽게 전달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데이터를 통해 정책의 성과를 어떻게 전환시킬 것인지에 대한 당부도 이어졌다.

제주의 현 사회상을 종합적으로 측정·분석해 도정정책 수립의 기초자료가 되는 2024 제주도 사회조사 실시를 언급하며 “향후 제주형 행정체제 개편 방침을 염두에 두고, 3개 행정구역에 대한 특성을 이해하는 기초자료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국가건강검진 목표 달성을 위한 수검률 향상과도 관련해 “건강검진 수검 독려를 위해 취약한 읍면을 중심으로 주민 밀착형 공략으로 전체 지표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제주도는 정책 검토 단계부터 협업과 통계 활용을 습관화할 수 있도록, 공직사회의 보고 양식을 개선할 방침이다.

각종 현안이나 쟁점, 정책 관련 사항을 분석하면서 정책 관련 통계 등 데이터를 활용하고, 과제 해결을 위한 부서·기관 간 협업과 진행중 후속조치 등을 사전 검토해 보고 내용에 포함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어 민선8기 2년 성과 창출 및 도정 주요정책과 관련해 실국별 당부도 이어졌다.

2025년 국비 최대 확보를 위한 기획재정부 심사 대응 철저와 제22대 국회의원 임기 시작을 계기로 정부와 국회를 통한 현안 해결에 노력할 것도 주문했다.

이외에도 ▲제19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 성공 개최를 위한 협조 ▲2025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 ▲제주가치 통합돌봄 추진 ▲수소포럼 준비 박차 ▲공공분양주택 추진 및 홍보 ▲화북공업단지 이설 추진 ▲휴양 목장 및 마을목장 활용 모색 등의 현안이 공유됐다.

제주연합방송 gumisun@daum.net

# [제주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
耀
1
LG
010
r
l
많이 본 뉴스
포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