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2020년 성평등지수 4년 연속 상위지역 유지

  경제활동·복지·보건 분야 전국 1위 기록…안전 분야도 소폭 상승 불구 하위권

2022.02.10 (목) 08:50:38 최종편집 : 2022.02.10 (목) 08:50:38      

제주특별자치도는 여성가족부가 9일 발표한 ‘2020년 기준 국가 및 지역성평등지수’에서 4년 연속 상위지역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도청전경 2021년.jpg

제주지역 성평등지수는 2016년 기준 중상위지역에서 2017년 기준 상위지역으로 상승한 이래 상위지역을 지속 유지하고 있다.

지역성평등지수는 시·도별 성평등 수준을 파악해 성평등 관점에서 정책 추진방향을 수립하고, 분야별 과제를 점검하기 위한 것으로, 여성가족부에서 지역의 성평등 정도를 해마다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지표는 ▲성평등한 사회 참여 ▲여성의 인권·복지 ▲성평등 의식·문화 등 3개 영역, △경제활동 및 의사결정 △복지 △가족 등 8개 분야, 23개 지표로 구성된다.

완전한 성평등 상태인 100점을 기준으로 상위·중상위·중하위·하위 4단계 지역으로 분류하고 있다.

제주지역의 분야별 성평등 수준을 살펴보면 전국 대비 경제활동, 복지, 보건 분야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안전 분야는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성평등지수는 2019년과 비교했을 때 분야별로 대체적으로 점수가 상승했으며, 특히 의사결정 분야가 37.2점(2019년)에서 44.0점(2020년)으로 크게 올랐다.

반면 안전분야는 71.1점(2019년)에서 74.2점(2020년)으로 상승해 안전정책 추진 성과가 점차 나타나는 것으로 평가된다.

분야별 성평등 수준 점수는 △보건 98.6점 △복지 95.2점 △교육·직업훈련 94.3점 △문화·정보 88.0점 △경제활동 81.4점 △안전 74.2점 △가족분야 68.4점 △의사결정 44.0점이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새롭게 개편된 국가성평등지수 내용과 지역 특성을 반영한 지역성평등지수 개편안을 마련해 2021년 성평등지수 발표(‘22.12월)부터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현숙 제주도 성평등정책관은 “2020년 성평등지수는 의사결정 분야 중 정책 의사결정 과정에서 여성의 대표성을 강화한 노력이 반영된 결과”라며 “새롭게 개편된 지역성평등지수를 토대로 개선이 필요한 분야에 대한 면밀한 분석과 부서 협력을 통해 성평등 수준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주연합방송 gumisun@daum.net

# [제주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
l
tv
LG
EM
AI
010
?
119
많이 본 뉴스
[제주도]상하수도본부, 24일 하..
[제주도]2022년산 제주산 초당..
[제주도]양지공원 화장로 시설..
[제주도]'보이지 않는 농부’..
[제주도]2022년 온라인제주도립..
[제주시]안동우 제주시장, 202..
[제주교육]학교폭력 예방역량..
[제주도]구만섭 권한대행, 차질..
[제주도]장애아가족양육지원사..
[제주도]제주돌문화공원 기획공..
[제주도]정기간행물 등록·변경..
[서귀포시]칠십리 전국 동호인..
[제주도]미니단호박 7품종 시험..
[제주도]제2차 신혼부부·자녀..
[제주도]시설감귤, 뽁뽁이 산란..
[제주도]제주특별자치도 건설기..
포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