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질공원 해설사협회 대한지질학회장상 수상

  세계유산본부 전용문 박사, 지질유산 보호 개인부분 학회장상 받아

2021.12.17 (금) 10:26:58 최종편집 : 2021.12.17 (금) 10:26:58      
제주도 지질공원 해설사협회(회장 박영석)가 지질유산 보호 등에 기여한 공로로 대한지질학회장상을 받았다.

20211029100746_qoaahbql.jpg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에 따르면 28일 라마다프라자제주호텔에서 열린 제76차 대한지질학회 정기총회에서 제주도 지질공원 해설사협회는 지질학 대중화와 지질 유산 보호에 기여한 공로로 학회장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dUa.jpg

대한지질학회는 1947년 설립된 국내 최대의 지질 전문학회로, 매년 지질학 발전에 기여한 단체와 개인에게 학회장상을 수여하고 있다.

세계유산본부 전용문 박사도 대한지질학회 개인부분에서 학회장상을 받았다.

전 박사는 매년 국내외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해 오고 있는데, 지난 5년간 8편의 논문을 게재한 바 있다.

전 박사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심사위원으로 활동 중이며, 제주도 지질공원 업무를 담당하면서 지질공원 활성화와 대중화에 기여하고 있다.

세계유산본부는 이번 수상을 계기로 지질공원 해설사를 추가 양성하고, 지질유산 보호를 위해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2010년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된 후 지역주민을 우선적으로 해설사로 양성해 오고 있다.

도는 현재 41명인 지질공원 해설사를 단계별로 확대할 방침이다.

제주연합방송 gumisun@daum.net

# [제주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l
.
tv
EM
많이 본 뉴스
포토 뉴스